title_text

적도, 그 너머에, 암바라와의 꽃

김주명

적도, 그 너머에

살다 보니 내가 지금 서 있는 여기가 해발 4천1)의 불화산을 등에 지고 있는 섬이란 것도 그리하여 지지난해는 지진2)으로 몇 달을 천막 치고 살았던 기억도 별일도 아니라는 듯 내 이마 언저리에 늘 서성이는 당신 우리가 사랑하고 있다는 것도 잠시 놓고 산다



암바라와3)의 꽃

더는 물러설 수가 없을 때 꽃은 꽃을 피운다

각주

1) 해발 3,726미터 린자니 산, 현재 활화산 상태이다.

2) 2018년 8월 인도네시아 롬복에 발생한 강도 7.3의 지진으로, 한 달 동안 여진이 계속 있었다.

3) 암바라와(ambarawa): 인도네시아 중부 자바의 소도시. 태평양 전쟁 당시, 성노예로 끌려온 조선 소녀의 유적지가 있다.

필자 약력
김주명_프로필.jpg

경북 청도에서 1968년 태어났으며 영남대학교 경제학과 졸업, 경남은행에 근무했다. 이후 문화재 해설사로 활동하며 우리 문화와 예술에 대해 남다른 시각의 글들을 기고했으며 형상시(詩)창작원을 수료, 2010년 평사리문학대상을 시 「환승입니다」로 수상했다. 2011년 인도네시아 롬복섬으로 이주하여 해외 문화 교류 사업에 매진하고 있다. 현재 한국문인협회 인도네시아지부 사무국장을 맡고 있으며 형상시문학 동인이다. 시집 『바타비아 禪』(북랜드, 2018), 『인도네시아』(책나무출판사, 2015) 등을 출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