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산문학 아카이브

-

페이지 정보

작성자관리자 댓글 0건 조회 71회 작성일 20-08-10 16:42

본문

한국문학번역원은 520()부터 22()까지 3일간 국내 첫 이산문학 교류행사 <소통과 평화의 플랫폼>을 서울 종로구 아라아트센터에서 개최했다. 이번 행사에서는 해외한인작가 14인과 국내작가 15인이 참가하여 이산과 삶’, ‘DMZ의 나라에서’, ‘왜 쓰는가’, ‘내가 만난 한국문학·한국문화’, ‘소수자로 산다는 것5개 주제에 대해 이야기했다.

d9f2ce5dace2a0f4bc49927ad92a7d4d_1611550968_9898.jpg


행사 포스터

 

<소통과 평화의 플랫폼>개최를 통해 아직은 국내 독자들에게 생소한 해외 한인작가와 그들의 문학을 소개하여 문학향유의 범위를 확장하고자 기획되었다. 이번 행사에는 같은 얼굴, 다른 목소리를 지닌 해외한인작가 14인과 국내작가 15인이 참가하였으며, 여러 국적과 출신, 장르가 어우러져 다양한 빛깔의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d9f2ce5dace2a0f4bc49927ad92a7d4d_1611550998_1341.jpg
d9f2ce5dace2a0f4bc49927ad92a7d4d_1611551001_7998.jpg 


() 김사인 원장의 개회사, (아래) 최원식 교수 기조강연


520() 포문을 연 <소통과 평화의 플랫폼> 개회식에서는 제2회 한민족 이산문학 독후감대회 시상식과 함께 김사인 원장의 개회사, 인하대 명예교수 최원식 평론가의 기조강연이 펼쳐졌다.



d9f2ce5dace2a0f4bc49927ad92a7d4d_1611551043_8519.jpg


세션1 이산과 삶

본 세션은 520() 오후부터 522()까지 진행되었다. 첫 번째 이산과 삶세션에서는 소설가 정철훈의 사회로 신선영(미국, 시인), 김혁(중국, 소설가), 박미하일(러시아, 소설가), 임철우(한국, 소설가), 조해진(한국, 소설가)가 지난 백여 년 민족 이산의 배경에 대해 이야기했다.


d9f2ce5dace2a0f4bc49927ad92a7d4d_1611551066_2936.jpg

▲ 세션2 DMZ의 나라에서

두번째 'DMZ의 나라에서' 세션에서는 신수정 평론가의 사회로 박본(독일, 극작가), 임마누엘 킴(미국, 평론가), 김연수(한국, 소설가), 허연(한국, 시인), 이창동(한국, 소설가) 작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개인정보취급방침

팝업닫기

한국문학번역원(이하 ‘본원’이라 함)은 최적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고객님들께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있습니다. 본원은 『개인정보보호법』에 관한 규정을 준수하고 있으며, 절차에 따라 고객님께 개인정보 활용 동의를 받고 있습니다. 내용을 자세히 읽으신 후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개인정보 수집‧이용 내역(필수사항)

- 수집‧이용 항목 : 이름, 생년월일, 국적, 연락처, 이메일, 비밀번호
- 수집․이용 목적 : 독후감 대회 지원자 및 수상자 관리
- 보유기간 : 3년